뉴스종합

HOME > 뉴스종합

도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자가치료자 10명 중 2명 ‘심리 고위험군’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자가치료자 전화상담 2만3,695명...심리지원이 필요한 고위험군은 21.4% 3,611명

작성일 : 2021-09-17 06:16 수정일 : 2021-09-17 00:34

고위험군 4,820명 중 일상복귀 어려움 40.6%, 격리생활 답답함 32.6% 등 호소


#. 코로나19 확진으로 경기도의 한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김진수(31가명)씨는 자신으로 인해 가족, 지인이 격리되고 검사를 받게 되자 심적으로 힘들어했다. 치료 기간 가족의 부고를 접했지만 나가지 못해 스트레스로 불면증까지 겪었다. 경기도의 ‘심리지원단’은 3회 전화상담을 통해 김 씨의 불안감 해소에 집중했고, 시설 퇴소 이후에도 거주지 내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계해 심리지원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 학원 강사로 일하던 박미진(45·가명)씨는 코로나19 확진으로 자가치료를 받으며 극심한 불안 증세를 겪었다. 완치 후 수강생과 학부모들로부터 받을 시선이 두렵다는 이유로, 퇴사를 고민하며 공황장애 증상까지 호소했다. 경기도가 정신건강의학과 비대면 진료로 약물 처방을 하자 박 씨는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 박 씨는 자가치료 기간 4회 상담 진행 후 현재 지역 자살예방센터에서 치료받고 있다.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와 자가치료자의 정신건강을 평가한 결과, 10명 중 2명은 심리지원이 필요한 고위험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 5월 18일부터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 심리지원단’을 별도 운영하며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와 자가치료 대상 확진자에게 심리지원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도가 지난 5월 18일부터 8월 31일까지 도내 생활치료센터에 입소(2만1,722명)하거나 자가치료한(1,973명) 2만3,695명을 대상으로 정신건강 평가를 진행한 결과, 심리지원이 필요한 고위험군은 전체 21.4%(3,611명)로 나타났다.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는 20.9%(3,405명), 자가치료 대상자는 32.2%(206명)였다.

 

이들 고위험군 3,611명의 증세(중복 가능)를 보면 우울증(경미한 수준 이상)을 호소하는 확진자가 전체 51.7%(1,867명)로 가장 많았고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주의 요망 이상) 24.7%, 심리적 고통정도(총점 10점 7점 이상) 13.2% 순이었다. 특히 자살 위험성이 있는 우울 단계도 10.4%로 확인됐다.

 

이들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총 4,820건의 전화상담을 진행한 결과 상담내용은 일상 복귀에 대한 어려움이 40.6%(1,958명)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격리생활로 인한 답답함 32.6%, 신체 건강 후유증에 대한 걱정 13.7%, 코로나19 타인 전파 걱정 7.4%, 경제활동 중단으로 인한 불안 3.2%, 기타 2.5% 순이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입소 등으로 상당수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만큼 기존 ‘코로나19 확진자 심리지원단’ 운영을 강화할 방침이다.

 

도는 생활치료센터 입소자 등 확진자를 대상으로 심리지원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정신건강 자가 진단을 진행한다. 그 결과 고위험군으로 판단되면 3회 이상의 전화상담을 진행한다.

 

경기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대상자가 도움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연락할 수 있도록 심리지원 상담원의 이름과 연락처를 개별 안내하고, 자가치료자의 경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상담과 대리처방을 지원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00명 안팎을 연일 기록하면서 경기도 심리지원단도 매일 200명 안팎을 대상으로 상담을 하고 있다.


최영선 기자

뉴스종합 최신 기사